이용후기

기쁨의 눈물 흘리며...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구름이 댓글 0건 조회 37회 작성일 24-03-21 20:52

본문

어느 명강사의 강의를 들으며 마지막에 들려오던 한승기의 '날아 날아' 라는 노래를 듣고 너무나 성공하고 싶은 열망감에 뜨겁고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린 적이 있다. 허영에 들뜬 그런 성공이 아니라 함께 나눌 수 있고 영향력 미치는 멋진 나의 삶을 가슴 벅차도록 열망하며 이 뜨거운 눈물을 기억하여 무언가를 찾기 위해 갈망하고 있는 누군가에게 영향력을 주는 그런 삶을 살리라는 다짐을 했던 기억이 난다. 그로 부터 4개월 후 다시금 눈물이 흐른다. 감히 45년 내 인생을 말한다면 코칭을 알기 이전과 이후로 나눠야 할 것 같다. 단 한 번도 무엇에 극도로 몰입하여 살아본 기억이 없다. 삶의 희열감과 순수의식 속에 몰입되어 기쁨에 온 몸을 떨어본 기억이 없다. 열정은 가득 했지만 그 열정 쏟을 곳을 찾지 못했고 잠깐 이거다 싶은 것이 있었지만 잠시 후면 이건 아닌데...가 되곤 했다. 그리하여 나의 삶은 배고팠고 목말랐다. 지금 나의 24시간은 코칭으로 가득 차 있다. 개인이 가지고 있는 탁월성을 발견하고 자신의 잠재능력을 깨달아 성장에 가속도가 붙도록 하는 것이 코칭이니 이는 어느 누구도 아닌 명코치가 되고자 하는 자신에게 먼저 적용되어야 할 일이다. 가슴을 가득 채울 수 있는 무언가를 간절히 찾으며, 내 인생을 최고의 것으로 완성시키고 싶은 뜬구름 같이 막연한 그 시점에 코치를 만나 마치 뿌연 안개 속 같던 인생이 성장에 가속도가 붙고 순수한 자신과 만나게 되는 기쁨을 접할 수 있게 하는 코치!!!! 이 아니 멋진가.... 내 인생에 있어 이제 몰입할 것을 선택했고 선택으로 인하여 집중할 것이 생겼음에 너무나 큰 감사를 드린다. 평생을 통해 순수한 나 자신과 만나며 그 기쁨을 세상에 기여하여 파워풀한 영향력을 미치는 열정 가득한 전령사, 코치로서의 삶을 생각하니 기쁨의 눈물이 흐른 것이다. 중간에 게으름과 만나 때론 쉽지 않은 공부가 버거울 수도 있지만 쉽지 않은 그 길에 결코 흔들림은 없을 것이다. 쉽지 않기에 더욱 매력적이다. 가슴이 뜨겁다. 그리고 벅차다. 코칭을 알면 알 수록 계속되는 몰입의 극치를 느끼는 환희에 찬 그런 삶을 살 것이라는 벅찬 예감이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